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 HomeIcon
  • Home
  • >
  • Contact Us
  • >
  • Notice&News
"자율주행차로 진격" 삼성전기,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용 MLCC 개발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21.08.18     조회수 : 240


삼성전기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453)에 탑재되는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를 개발했다. 국내 최대이자 세계 2위인 삼성전기가 자동차 전장 시장 공략에 힘을 쏟고 있다. ADAS는 차로이탈방지(LKAS)·서라운드뷰모니터(SVM)·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운전자 편의와 안전 운전을 돕는 시스템으로, 자동차 자율주행을 실현케 하는 기술 가운데 하나다.


삼성전기는 ADAS용 MLCC 2종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신제품은 0603 크기(가로 0.6㎜, 세로 0.3㎜)에 100나노패럿(nF) 용량의 소형 제품과 3216 크기에 47마이크로패럿(uF) 초고용량 특성을 갖춘 1종이다.

0603 MLCC는 기존 1005 제품 대비 면적을 64% 줄이면서 전기용량은 1005 제품과 동일한 100nF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자동차 전자제어장치'(ECU) 내 신호단에 탑재돼 주변 신호잡음(노이즈)을 제거해서 정확한 신호를 전달하도록 돕는다. 주행 도중에 전달되는 충격과 진동으로부터 MLCC가 파손되지 않도록 휨 강도도 규격보다 두 배 이상 강화했다. 자동차 전자 부품 신뢰성 시험 규격인 AEC-Q200을 만족시킨다.


3216 MLCC는 기존 제품보다 용량이 갑절 이상 늘어난 것(47uF)이 특징이다. 용량 확대로 차량 내 반도체에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최근 차량 내 반도체는 ADAS453 기능이 고도화되면서 더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기 위해 고성능화가 진행되고 있다. 고성능 반도체는 높은 소비전력이 필요하다. 이에 많은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빠르게 공급할 수 있는 고용량 MLCC가 중요하다. 삼성전기는 MLCC 핵심 재료인 유전체 세라믹 파우더를 나노 수준으로 미세화하고 초정밀 적층 공법을 적용, 동일 크기 제품 가운데 업계 최고 용량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정격전압(전압에 의해 손상되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고 전압)도 기존 제품 대비 1.5배 올려(4V→6.3V) 내구성을 강화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 중국 톈진에 전장용 MLCC 공장을 준공했다. 부산에 이은 전장 MLCC 생산 기지를 확충한 것으로, 전장용 MLCC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 진화에 따라 전장용 MLCC 시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편의 기능 확대로 ECU200 탑재가 늘고, 자율주행 기능 강화로 ADAS453 모듈이 증가해 전장용 MLCC 시장은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20% 성장이 예상된다.

삼성전기는 지난 2016년부터 전장용 MLCC를 본격 양산했다. 무라타, TDK가 이 분야 선두 기업이다. 세계 2위의 MLCC 회사지만 전장용 MLCC 분야에선 후발주자다. 그러나 자동차 대당 MLCC 1만개가 탑재될 정도로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삼성전기는 2022년까지 업계 2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두영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부사장)은 “자동차의 전장화로 소형·고성능·고신뢰성 MLCC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면서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 원자재를 자체 개발 및 제조해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설비 내재화와 생산능력 확충으로 전장용 MLCC에서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제품문의 : agc-ml.ktc-sales@agc.com

출처 :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

다음글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11만여 가구에 전력․열 공급
이전글 한전, '5G 특화망' 도입…"디지털 기반 혁신 인프라 구축"